1015

20111015-122926.jpg

매년 오는 그런것이었을뿐이다. 누군가를 좋아하고 싶다고 생각하면서 외로워하는 그 기분에 둘러쌓여서 언제나와 같았을뿐이다. 무엇이 문제였던가 무엇이 잘못된것의 문제는 아니었다고 생각한다. 단지 잠시 잠깐의 흐름이었고 곧 다시 돌아갈수 있겠지.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